오늘 새벽말씀은 구약  '이사야 6장" 입니다.


 * 하나님께서 위급할때 이사야를 선지자로 부르십니다. 

   오직 만군의 여호와는 정의로우시므로 높임을 받으시며 거룩하신 하나님은 공의로우시므로

   거룩하다 일컬음을 받으시리니 그 앞에선 이사야선지자가 말하되 나는 망하게 되었도다

   나는 입술이 부정한 사람이요 입술이 부정한 백성 중에 거주하면서 만군의 여호와이신

   왕을 뵈었음이로다 하니 그 때에 천사가 부젓가락으로 제단에서 집은 숯을가져와서 입술에 대며

   네 악이 제하여 졌고 네 죄가 사하여졌느니라 합니다. 여호와께서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하시니

   그 때에 이사야선지자가 자청합니다.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말씀합니다.


  1절 말씀 : 웃시야 왕이 죽던 해에 내가 본즉 주께서 높이 들린 보좌에 앉으셨는데 그의 옷자락은 성전에 가득하였고

  2절 말씀 : 스랍들이 모시고 섰는데 각기 여섯 날개가 있어 그 둘로는 자기의 얼굴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자기의 발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날며

  3절 말씀 : 서로 불러 이르되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만군의 여호와여 그의 영광이 온 땅에 충만하도다 하더라

  5절 말씀 : 그 때에 내가 말하되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도다 나는 입술이 부정한 사람이요 나는 입술이 부정한

                    백성 중에 거주하면서 만군의 여호와이신 왕을 뵈었음이로다 하였더라

  7절 말씀 : 그것을 내 입술에 대며 이르되 보라 이것이 네 입에 닿았으니 네 악이 제하여졌고 네 죄가 사하여졌느니라 하더라

  8절 말씀 :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으니 주께서 이르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하시니

                    그 때에 내가 이르되 내가 여기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하였더니

13절 말씀 : 그 중에 십분의 일이 아직 남아 있을지라도 이것도 황폐하게 될 것이나밤나무와 상수리나무가

                    베임을 당하여도 그 그루터기는 남아 있는 것 같이 거룩한 씨가 이 땅의 그루터기니라 하시더라


  ** 주님!  저로 항상 준비하게 하시고 언제든지 내가 여기있나이다 저를 사용하옵소서.  외칠수있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