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새벽이슬 이사야 40-42장 우리에게 오실 여호와의 종

 

40장에서 66장까지는 새로운 역사가 전개된다. 지금까지는 책망과 심판의 메시지가 끊임없이 계속했던 것과 대조적으로 구원의 종 메시야를 통한 하나님의 구원 계획과 위로와 소망의 메시지를 계속 전하고 있다.

먼저 40장에서는 내 백성을 위로하라는 것이다. ‘내 백성이라고 말하는 것은 하나님은 다윗 언약(삼하7:12-16)을 잊어본 적이 없으시다. 그 언약을 기억하게 하신다. 훈련받은 기간이 끝났다. 새로운 시대가 왔다는 것이다. 외치라 모든 육체는 풀과 같이 사라지지만 하나님의 영광은 영영히 서리라 이것을 전하라는 것이다. 높은 곳에 올라가서 외치라. 힘써 외치라. 그 분이 강한 자로 오실 것이다. 친히 그 팔로 다스리고, 목자같이 양 무리를 먹이시고, 그 팔로 모아 품에 안으시고 젖먹이와 암컷들을 온순히 인도하시리로다(1-11). 그러면서 결론은 오직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는 새 힘을 얻으리니 독수리가 날개 치며 올라감 같을 것이요. 달음박질 하여도 곤비치 아니하겠고 걸어가도 피곤치 아니하리라(31).

41장은 동방에서 사람을 일으켜서 바벨론을 그 앞에 굴복하게 하고(2), 이스라엘 백성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길을 안전하게 지나서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도록 절대주권을 가지신 하나님의 위대한 계획을 펼치실 것이다(3) 이 예언의 말씀은 이사야가 예언한 100년 후에(B.C. 539)성취되어서 우리 하나님이 먼 훗날을 바라보면서 계획하신 것을 선지자를 통하여 알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셨다. 이렇게 하면서 이스라엘을 위로하셨다. 1) 이스라엘을 택하여 버리지 아니하시고 돌보아 주시는 분이 바로 하나님이라는 것이다(8-9). 2) 하나님은 친히 택한 백성들의 오른손을 붙들고 함께 하시며 도와주시겠다고 약속하시면서 두려워말고 놀라지 말라고 위로하신다(10-13). 3) 지렁이처럼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그들은 사용하셔서 타작기계가 곡식을 털 듯이 산들처럼 강한 원수를 파멸하신다.

4) 하나님은 광야와 사막을 옥토로 만드시는 이적을 베푸시듯이, 가련하고 빈핍한 자가 되어 버린 택한 백성의 기도에 응답하겠다고 격려하신다(17-20). 하나님은 우상의 가증함을 강조한다. 먼저 한 사람 고레스를 일으켜 여러 나라를 치게 하고 큰 승리를 주어, 토기장이가 진흙을 밟듯이 왕들을 짓밟게 하시겠다고 선포한다(25-29).

그런 우상중에서는 어떤 우상도 이런 예언의 메시지를 선포한 자가 없으면(22-23), 예루살렘에 구원의 메시지를 전한 자는 오직 하나님 한 분 뿐이시다. 우상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바람 같은 공허한 조각품에 지나지 않는다.

42장은 장차오실 메시야를 소개한다. 41장이 고레스를 등장시켰다면 지금부터는 공식적인 메시야를 말한다. 1)그 분은 내가 붙드는 나의 종이요, 내 마음에 기뻐하는 나의 택한 사람이다. 내가 나의 신을 그에게 주어서 이방에 공의를 베풀 것이다(1). 이 내용은 예수님 은 마12:17-21의 겸손을 인용하신다. 그러면 그 종은 어떤 일을 하시는가? 1) 성령의 기름부음을 받은 여호와의 종은 온 세상에 공의를 베푸신다(2). 2)여호와의 종은 큰소리로 외치거나 거리에서 떠들지 않을 것이며, 세상의 군왕들과 전혀 차원에서 자신의 사역을 수행한다(2). 3) “상한 갈대꺼져가는 등불과 같은 죄인들을 구원한다(3). 4) 쇠하거나 낙담하지 않는다(4). 백성의 언약과 이방의 빛이 된다(7). 새 일을 행한다(8-9). 지금까지 오래 참았지만 해산하는 여인처럼 새로운 생명을 탄생할 것이다.

 

겸손하게 종으로 오셔서 무조건 섬기는 지도자가 오셔서 자상하게 우리 길을 인도하소서,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