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벽말씀은 구약 '창세기 17장' 입니다.


 * 하나님께서 아브람이 구십구 세때 언약을 세우십니다.  '보라 내 언약이 너와함께 있으니 너는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될지라'

    하나님께서 아브람에게 완전한 믿음을 갖도록 격려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오직 주님만 바라보며 철저하게 믿는 것을

    좋아하십니다.  그래서 두가지 확증을 갖게 하십니다. 첫번째는 이름을 아브람이 아니라 "아브라함" 이라하라

    너의 아내도 사래라 부르지말고 "사라" 라 하라 열국의 아비, 열국의 어미가 되게하여 민족의 왕이 네게서 나오리라 말씀합니다.

    두번째는 할례 입니다. 남자 생식기 주변의 표피를 끊어 내는 의식으로, 만질때마다 하나님의 약속을 기억하라 는 뜻으로

    확실한 증표를 주신 것 입니다.  하나님은 전능한 하나님이라 말씀합니다.


   1절 말씀 : 아브람이 구십구 세 때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서 그에게 이르시되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2절 말씀 :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두어 너를 크게 번성하게 하리라 하시니

   4절 말씀 : 보라 내 언약이 너와 함께 있으니 너는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될지라

   7절 말씀 :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및 네 대대 후손 사이에 세워서 영원한 언약을 삼고 너와 네 후손의 하나님이 되리라

 10절 말씀 : 너희 중 남자는 다 할례를 받으라 이것이 나와 너희와 너희 후손 사아에 지킬 내 언약이니라

 11절 말씀 : 너희는 포피를 베어라 이것이 나와 너희 사이의 언약의 표징이니라

 27절 말씀 : 그 집의 모든 남자 곧 집에서 태어난 자와 돈으로 이방 사람에게서 사온 자가 다 그와 함께 할례를 받았더라


  **  주님!  아브라함, 사라가 받은 언약의 말씀 붙잡고 갑니다. 그 언약이 동일하게 나에게 적용되는것임을

        나와 함께하여 주실것을 믿습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