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벽말씀은 구약 '창세기 41장' 입니다.


 *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통해서 일하십니다.  사람만이 영으로 하나님과 소통할 수있기 때문입니다.

    반드시 훈련을 통해서 일꾼으로 쓰십니다. 세상에 의지할 것을 다 끊어내고 오직 하나님만 의지하며 바라보길 원하십니다.

    쉽지않은 일이지만 가능한 것임을 성경을 통해서 보여주십니다. 본문에서도 요셉을 통해서 하나님께서 놀라운 일을

    하십니다. 요셉에게 닥친 일은 세상에서 가장 절망적인 감옥생활 입니다.  하지만 요셉은 하나님만 의지하면서

    두 관원장의 위기상황을 꿈을 해석하므로 모면하게 됩니다.  2년뒤 바로 왕이 꿈을 해석할 자가 없을때 관원장이

    요셉을 추천합니다.  이때 요셉은 자신을 들어내지 않고 하나님께서 자신을 통해 일하심을 나타냅니다.

     하나님과 언약백성으로서의  자세임을 볼 수 있습니다.


   1절 말씀 : 만 이 년 후에 바로가 꿈을 꾼즉 자기가 나일 강 가에 서 있는데

   2절 말씀 : 보니 아름답고 살진 일곱 암소가 강 가에서 올라와 길밭에서 뜯어먹고

   5절 말씀 : 다시 잠이 들어 꿈을 꾸니 한 줄기에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이 나오고

   8절 말씀 : 아침에 그의 마음이 번민하여 사람을 보내어 애굽의 점술가와 현인들을 모두 불러 그들에게

                     그의 꿈을 말하였으나 그것을 바로에게 해석하는 자가 없었더라

 16절 말씀 : 요셉이 바로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바로에게 편안한 대답을 하시리이다

 29절 말씀 : 온 애굽 땅에 일곱 해 큰 풍년이 있겠고

 30절 말씀 : 후에 일곱 해 흉년이 들므로 애굽 땅에 있던 풍년을 다 잊어버리게 되고 이 땅이그 기근으로 망하리니

 38절 말씀 : 바로가 그의 신하들에게 이르되 이와같이 하나님의 영에 감동된 사람을 우리가 어찌찾을 수 있으리요 하고


 ** 주님!  하나님의 사람으로 언약 붙잡고 세상에 나가서 당당히 말 할 수있게 하여 주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