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벽말씀은 구약 '다니엘  9장' 입니다.


* 다니엘은 바벨론 포로생활에서 연단받으며, 정결하게, 희게 하여 하나님께 더 가까이 나아 갑니다.

  핍박이 올수록 굴하지않고 하루 세번 예루살렘 성전을 향해 문을 열어놓고, 하나님께 기도합니다.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알려주신 포로생활이 칠십년만에 그칠것을 깨달았습니다.

  오늘도 다니엘은 하나님께 회개하며 주님앞에 간구의 기도를 드립니다.


  2절말씀 : 곧 그 통치 원년에 나 다니엘이 책을 통해 여호와께서 말씀으로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알려 주신

                   그 연수를 깨달았나니 곧 예루살렘의 황폐함이 칠십 년만에 그치리라 하신 것이니라

  3절말씀 : 내가 금식하며 베옷을 입고 재를 덮어쓰고 주 하나님께 기도하며 간구하기를 결심하고

  4절말씀 : 내 하나님 여호와께 기도하며 자복하여 이르기를 크시고 두려워할 주 하나님, 주를 사랑하고

                   주의 계명을 지키는 자를 위하여 언약을 지키시고 그에게 인자를 베푸시는 이시여

13절말씀 : 모세의 율법에 기록된 대로 이 모든 재앙이 이미 우리에게 내렸사오나 우리는 우리의 죄악을 떠나고

                   주의 진리를 깨달아 우리 하나님 여호와의 얼굴을 기쁘게 하지 아니하였나이다

19절말씀 : 주여 들으소서 주여 용서하소서 주여 귀를 기울이시고 행하소서 지체하지마옵소서

                   나의 하나님이여 주 자신을 위하여 하시옵소서 이는 주의 성과 주의 백성이 주의 이름으로 일컫는 바 됨이니이다


 **  주님!  그동안 주께 조상들부터 부모로부터 내가 범죄하였음을 자백하오니, 긍휼하심으로 용서하여 주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