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분만

자녀를 생산하는 일은 주로 가정에서 이루어졌다. 그리고 자녀 출생을 돕는 산파들이 있었다 (창 35:17; 출 1:15-19; 렘 20:14-15). 대개의 경우 산파는 산모의 친구나 이웃 혹은 친지였다. 그러나 때로는 직업적인 산파를 고용하기도 했다. 산파직은 고대로부터 존재하였 직업이며, 성경에서 산파가 처음 언급된 것은 야곱 때였다 (창 35:17). 산파의 역할을 산모를 도와 분만하는 일을 돕지만, 그 외에도 득남한 사실을 알려주거나 (창 35:17, 18), 쌍둥이를 낳을 경우 누가 먼저 나왔는지를 구별하기 위하여 표식을 달아 주기도 하였다 (창 38:28). 성경에는 출산하다 목숨을 잃은 두 경우가 기록되어 있다. 라헬은 베냐민을 낳다가 죽었고, 엘리의 며느리는 이가봇을 낳다가 죽었다. 그런데 두 경우 모두 산파가 신속하게 산모에게 아들을 낳았다는 소식을 전해줌으로 산모가 죽기 전에 태어난 아이의 이름을 지을 수 있었다 (창 35:17; 삼상 4:20-21).

유대인의 산모들은 누워서 분만하지 않고 웅크린 자세로 돌로 만든 의자에 앉아 아이를 낳았다. 이 방법은 중력을 이용한 것으로서 이집트에서 유래된 것이다. 출애굽기 1:16에 의하면, 산모는 나란히 놓여 있는 두 개의 돌 위에 앉아서 분만하였다. 여기에서 "조산할 때에"라고 번역된 히브리어 본문은 '두개의 돌 위에 있는 것을 너희들이 볼 때에"라는 의미이다.

이것과 관련하여 성경에서는 두 무릎 사이에서의 해산을 자주 언급하고 있다. 라헬은 자기의 여종 빌하가 자신의 무릎 위에서 해산할 것을 원했고 (창 30:3), 므낫세의 아들 마길의 자녀들이 요셉의 두 무릎 위에서 출생했음을 말하고 있다 (창 50:23). 욥은 자신이 출생한 날을 저주하면서 자기를 받았던 두 무릎을 탄식하고 있다 (욥 3:12).

2. 산후 조처

아이가 새로 태어나면 제일 먼저 탯줄을 묶고 잘랐다. 그런 다음 아이의 몸을 물로 씻어주고, 소금으로 아이의 피부를 문질렀다. 무엇 때문에 그와 같은 행위를 하였는지 확실하게 알 수는 없지만 어떤 종교적 중요성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 아니면 그렇게 함으로서 아이를 더욱 건강하고 튼튼하게 만든다는 신념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러한 절차들을 마치고 나서 부모들은 아이의 발을 묶고 팔을 옆에다 붙인 뒤, 아나나 목면 끈으로 단단히 묶었다. 턱밑과 이마 위에로도 끈을 둘렀다. 이러한 끈이나 천을 "강보" (swaddling clothes)라고 불렀다. 아이는 강보에 싸인 채 7일 동안을 지내게 되고, 7일이 지난 후에는 다시 같은 과정을 반복하게 된다. 이렇게 아이를 강보에 싸놓는 관습은 40일간 계속된다. 이러한 관습은 등뼈가 곳곳하고 똑바르게 잘 자라게 하기 위하여 도입되었다. 강보 천의 넓이는 대략적으로 1m 내지 1.2m 였으며, 길이는 5m 내지 6m 정도였다 (겔 16:4; 눅 2:12)

3. 수유와 이유

아이에게 젖을 먹이는 일은 일반적으로 어머니의 몫이었다 (창 21:7; 삼상 1:21 왕상 3:21). 그러나 때로는 산모의 젖이 부족하거나 산모가 신체적으로 힘들 때에는 유모를 맞아 아이에게 젖을 먹이는 경우도 있었다 (창 24:59; 35:8; 출 2:7; 민 11:12; 삼하 4:4; 왕하 11:2). 이렇게 젖을 먹여주는 유모를 또 하나의 어미 곧 '젖어미'라고 불렀다. 아이가 젖을 떼는 일은 오늘날 보다 훨씬 늦게 이루어졌다. 사무엘의 경우, 젖을 뗀 사무엘은 이미 엘리 앞에서 여호와를 섬길 수 있을 정도로 성장이 되었다 (삼상 1:20-23; 2:11). 마카비II서 7:27에 의하면, 아이가 세 살이 되었을 때 이유를 시켰는데, 이러한 것은 바벨론에서 오렛동안 지켜졌던 관습이었다. "아홉 달을 뱃속에서 기르고 삼 년을 젖을 먹이고 지금 이 나이까지 너를 키우고 보살핀 이 어미를 내 아들, 너는 알아야 한다" (마카비 II서 7:27). 젖을 떼는 날에는 큰 잔치를 벌렸는데, 아마도 아이를 하나님께 바치는 의미의 기쁜 잔치였을 것이다 (창 21:8).

4. 산모의 정결 의식

출산은 여자를 더럽힌다고 여겼다. 따라서 출산한 여자는 종교적 행사에 참여할 수가 없었으며 거룩한 물건을 만질 수 없었다. 출산으로 인하여 여자들이 부정하게 되는 이유에 관하여 성경은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지 않지만, 남자이든 여자이든 피, 정액, 고름 등이 나오게 되면 의례적인 의미에서 부정한 것으로 간주하였다 (레 12:15). 레위기 12:4에서는 40일이 지나야 산모의 산혈이 깨끗해진다고 하였다.

레위기 12장에 의하면, 아들을 낳은 산모는 40일간 부정하였고, 딸을 낳은 산모는 80일간 부정하였다. 산모는 7일 동안 (딸인 경우는 14일간) 집안에서 지내야 했다. 그 후 33일이 지난 뒤에 (딸인 경우는 66일간), 산모는 관습에 따라 예물을 바쳤다. 일반적으로는 산모는 번제를 위하여 일년된 어린양 한 마리를 바쳤고, 속죄제를 위하여는 집비둘기 새끼나 산비둘기를 바쳤다. 이렇게 예물을 드림으로 산모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할 수가 있었다. 가정 형편이 가난한 경우에는 양을 대신하여 집비둘기 새끼 두 마리나 산비둘기 두 마리를 드릴 수 있었다. 산모가 부정을 없애기 위하여 속죄제를 드렸다는 것은, 마치 여자가 월경 기간동안 그러했듯이, 산모가 의례적인 부정 상태에 있음을 지적한다 (레 15:19-24).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산모가 자녀 출생으로 인하여 실제적으로 오염되었다는 의미는 아니다. 오히려 산모가 약해져 있는 상태에서 성적 관계를 갖지 않도록 여자를 보호하는 의미가 있었다.

http://bibleland.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