랍비문학 [rabbinic literature]

BC 1세기부터 서기 7세기에 활약한 유대교의 랍비 (율법학자)들이 남긴 문헌의 총칭.

(원어명 litterae rabbi)

본문

랍비문학은 미슈나· 토세프타·탈무드·미드라시 등의 다양한 문서들로 이루어져 있다.

랍비문학의 각 책들은 모두 여러 세대에 걸쳐 랍비들이 수집하고 편집한 자료들,

즉 할라카(율법), 하가다(전설), 미드라시(성서 강해), 타르굼(성서 번역), 기도 등으로 되어 있다.

랍비문학의 기초를 이루고 있는 모든 자료들을 최종적으로 편집한 장본인들이

바로 현자라고 불린 랍비들이었으므로, 다른 용어로 현자들의 문학이라고도 한다.

또 탈무드라는 용어가 넓은 의미에서 랍비문학에 속하는 여러 가지 문서들을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되고 있으므로, 탈무드 문학으로 호칭될 때도 있다.

랍비문학은 유대인의 정신적 보고(寶庫)로서, 헤브라이어나 아람어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 형성은 원래 팔레스티나에 기원을 두고 있지만 3세기부터는 바빌론에서도 발전되었다.

유대 역사에서 ‘미슈나와 탈무드 시기’로 불려지고 있는

5-6세기는 랍비 자료의 문학적 형성이 실제적으로 꽃핀 시기였다.

오늘날의 미슈나· 토세프타· 탈무드· 미드라시의 문학적 형태가 바로 이 시기에 결정되었다.

그러나 랍비문학의 내용에 있어서 그 태동은 이보다 훨씬 더

이른 시기에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랍비문학의 자료들은, 바빌론으로 잡혀갔던

유대인의 포로귀환(BC 538)과 제2성전 건축(BC 516) 시기로부터

예루살렘이 멸망(70)에 이르기까지에 이르는,

유대인의 제2공화국 시기의 여러 상황 속에서 구두로 전승되어온

유대인의 사상·관습·기록들을 반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랍비문학을 수집, 편집하고, 랍비의 사상을 그 시대에 알맞게 가르치고

전파한 것은 랍비학교제도를 통해서 이루어졌다.

최초의 랍비학교는 유대인의 자치정부가 멸망한 시기에 세워졌다.

비록 로마 당국의 비호를 받았다 하더라도 70명의 장로로 구성된 랍비학교가

얌니아에 세워져 유대인의 정신적 삶을 관장하게 되었다.

이후 탄나임 문학의 편찬과 팔레스티나 탈무드의 편찬,

바빌로니아 탈무드의 편찬 등을 이루어내며,

랍비학교를 중심으로 그들의 정신적 유산을 보존해왔던 것이다.

640년경 아랍이 팔레스티나와 바빌로니아를 함께 통치하면서 유대인의 족장제도가 부활되고,

오늘날의 바그다드인 수라와 품베디타의 랍비대학들은 그 이름을 떨치게 되었다.

그후 칼리프 제국이 쇠퇴하게 되자,

유대인들은 이집트· 북아프리카· 스페인 등으로 이주하기 시작했고,

따라서 망명 족장의 영향력도 점차 쇠퇴하고 랍비학교도 차차 줄어들었다.

그러다가 1099년 십자군이 예루살렘을 점령하여

유대인들의 랍비문학이 태동된 시대에 종말을 고하게 하였다.

* 미드라시 [midrash]

요약

성서의 구절들을 개개인의 상황에 적용시켜 해석하려는,

유대교의 성서주석 방법, 또는 그 내용을 담은 책.

본문

헤브라이어로 '연구', '조사'의 뜻인 '드라시’에서 유래한 말이다.

성서의 자의적(字義的) 의미보다 더욱 깊은 의미를 발견, 연구하려는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성서 원문과 '할라카'라고 하는 법률관습과의 관계에서

성서를 연구하는 '할라카식(式)’과,

율법 밖에서 원문을 해석하는 '하가다식 (式)으로 나뉜다.

미드라시의 역사는 BC 5세기의 율법학자 에즈라에서 시작되었다고 하나,

현존하는 최고(最古)의 미드라시 문헌은 2세기의 것(하가다식)이며,

가장 오랜 할라카식《미드라시》는《출애굽기》《레위기》《민수기《신명기》의 율법부분이다.

《미드라시》의 작성은 《탈무드》 시대를 전성기로 하여 12∼13세기까지 계속되었다.

* 미슈나

요약 ; 유대교 랍비들의 구전(口傳)을 집대성한 책.

본문 ;

헤브라이어의 ‘반복(反復)’이란 뜻의 슈나(nh)에서 유래한 말로

되풀이해 가르치는 구전이란 뜻이다.

이것은 《탈무드》의 제1부를 구성하는데,

아키바 벤 요제프가 부분적으로 집성한 구전 율법을 3세기 무렵에

랍비인 벤 유다 한시(135∼220?)가 다시 이어받아 편찬하였다.

내용은 농경 ·제례 ·여자(결혼) ·법(민법 ·형법) ·희생 ·정결법(淨潔法) 등의 6부로 나누어져 있다.

63논제(論題)를 다시 세분화하여 장(章) ·절(節)로 나누었다.

유대교에서는 모세의 율법(토라) 다음으로 중요시해 왔는데,

신약시대 유대교에 관한 연구에는 아주 중요한 문서이다.

(이상은 네이버 검색에서 옮긴 글입니다.)

랍비문헌 ; 미쉬나, 토쉐프타, 탈무드, 게마라, 팔레스타인 탈무드,

바빌로니아 탈무드, 미드라쉬, 미드라쉼, 타르굼, 옹켈로스,

네오피티, 할라카, 학가다, (성서비평 사전 참조할 것)

* 미쉬나 [히] Mishna <반복하다, 가르치다>에서 유래됨.

미쉬나 ; 반복이라는 뜻.

성전이 있을 때만 해도 성전이 중심이었기 때문에

법을 문자화시키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었다.

기록으로 남긴다는 것은 위기상황이 있었을 때 생기는 일이다.

랍비 율사들은 유대교의 전통들을 문헌으로 정리하려 하였는데,

그 첫 번째 작업이 '미쉬나'이다.

200년경에 '랍비 유다 하나시'라는 사람이 구전으로 전해지던

장로들의 전승을 모아서 '미쉬나'라는 책을 엮었다.

장로들의 전승과 예수님은 많이 부딪쳤는데, 그 당시에는 이런 문헌들이 없었다.

· 바리사이와 랍비 유다이즘의 구전전승 안에서 발전된 랍비의 할라카식

(법적, 절차적)자료의 권위 있는 모음집.

· 3세기 초 랍비 유다 하나시(Judah ha-Nasi 135-217년경)가 정리하고 수정하였다.

미쉬나는 탈무드의 기초와 뼈대를 제공한다.

미쉬나는 6가지 조항으로 분류되고 63개의 소고를 포함한다.

① 제라임(씨앗) ② 모에드(축제) ③ 나쉼(여인) ④ 네지킨(손해)

⑤ 코다쉼(성스러운 것) ⑥ 타호르트(정결).

· 그리스도인들에게 가장 흥미 있는 소고는 아마도 네지킨에 있는 피르케 아봇일 것이다.

그러나 다른 소고들 모두가 신구약 중간시기와

초대 교회 시대의 유다교를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 토쉐프타 ; '첨가'라는 뜻.

미쉬나보다 100년 뒤에 미쉬나를 보완하여 나온 책.

100년동안 다른 장로들의 전승들을 모아서 보완한 것.

* 탈무드 [히] Talmud(지침) ;

탈무드 ; '배움'이란 뜻.

미쉬나에 주석을 달아놓은 것. 주석을 게마라라고 함.

탈무드는 두가지가 있다. 미쉬나와 게마라.

· 탈무드는 미쉬나와, 미쉬나에 동반된 주석인 게마라(가르침)

전체를 가리키는 포괄적 용어이다.

· 게마라에는 미쉬나의 본문에 관한 철저한 해석뿐만 아니라,

미쉬나의 주제들(잠언, 이야기, 관습, 민담 등)과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연관된 다양한 사료들도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탈무드의 구조 안에는 이미 3세기에 고정된 유형에 따라

63개의 소고들이 6단계로 나뉘어져 있다.

아모라임(해설자들)으로 알려진 랍비들의 작품인 게마라는

3세기에서 5세기까지 주로 두 중심지, 바빌론과

팔레스니나(티베리아)에서 발전되었다.

이렇게 탄생된 두 탈무드는 형식면에서는 비슷하지만,

그 내용에서는 매우 다르다.

5894페이지에 달하는 바빌론 탈무드는 오랜 옛날에 많은 부분이

유실된 팔레스타나 탈무드보다 4배나 길다.

이런 이유 때문에 바빌론 탈무드는 오랜 세기 동안

권위 있는 문헌이 되었다. 몇몇 저명한 학자들에 따르면

팔레스티나 탈무드의 할라카 부분들은 바빌론 탈무드의 관련 본문보다 더 유화적이고 온건하며,

하가다 부분은 더 순수하고 더 이성적이다.

바빌론 탈무드에 소장된 63개의 소고들 가운데 게마라(주석)는 단지 36개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