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토라의 어원적 의미

    유대인의 삶과 신앙의 중심은 일반적으로 율법이라 번역되는 ‘토라’(Torah)이다. 역사적으로 토라만큼 오해를 받은 개념도 없다. 토라에 대한 오해는 구약성서의 헬라어 번역인 칠십인역이 토라를 ‘노모스’로 번역하는 것에서 기인되었다. 이것에 근거하여 영어성경은 토라를 ‘Law’라고 번역하였다. 구약에서 때로 토라는 규례나 계명들과 같이 이스라엘 백성들이 마땅히 지켜야 할 중요한 하나님의 법을 의미하는 경우가 있다. (창26:5; 출16:28; 레 26:46; 시 105:45) 이런 경우 토라는 헬라어 ‘노모스’로 번역할 수가 있다. 그러나 히브리어 토라는 단순한 율법의 조항이 아닌 하나님의 전체적인 가르침을 의미한다. 토라의 어원적 의미는 ‘던지다’로서 ‘길을 가리키다’ 혹은 ‘하나님의 뜻을 정하기 위하여 제비를 던지다’ 등과 같은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러한 어원에 근거하여 토라는 ‘가르침’ ‘교훈’ ‘결정’ 등을 의미한다. 즉 토라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향한 하나님 계시를 총체적으로 표현하는 개념이다

2. 토라의 구분

    토라는 히브리 성경의 첫 번째 부분인 ‘모세 오경’(Pentateuch)을 의미한다. 그러나 넓은 의미에서 토라는 히브리 성경 전체를 포함하여 유대교의 종교적-윤리적 문헌 모두를 의미한다. 토라를 율법으로 잘못 이해한 것은 오랫동안 유대인 아닌 사람들이 토라를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하도록 막는 장애물이 되었다. 사실 토라는 유대인 문화의 모든 면 즉 유대인이 지니고 있는 윤리, 정의, 종교, 교육 등을 다 포함한다. 유대인들은 “토라를 반복해서 공부하라, 토라 속에 모든 것이 들어있다” 라고 강조하였다. 열심히 그리고 진지하게 토라를 공부하면 현실에 대한 새로운 의미와 접근을 발견할 수 있다고 믿었다. 유대인을 가리켜 ‘책의 민족’이라는 하는 것은, 단지 유대인이 성경 하나에만 집중하고 있다는 것이 아니라 넓은 의미의 토라를 배우고자 하는 열정을 가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전통적으로 모세가 시내산에서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것으로 이해되고 있는 토라는 두 가지 형태로 나뉘어진다. 하나는 ‘Written Torah’ 즉 ‘쓰여진 토라’(토라 쉐-비-크타브; Torah she-bi-khethav)이고 또 하나는 말로 전달된 ‘Oral Torah’ 즉 ‘구전 토라’(토라 쉐-베-알-페; Torah she-be-al-peh)이다. 쓰여진 토라는 모세 오경 안에 포함되어 있지만, 말로 전달된 구전 토라는 모세 이후 여러 세대를 거치면서 입으로 전달된 토라를 의미한다. 구전 토라는 쓰여진 토라에 대한 전통적 해석과 확대 적용들로 구성되어 있다. 즉 구전 토라는 쓰여진 토라를 실제 생활 속에서 적용해보려는 실천적 노력을 담고 있다.
    시내산 계시 이래로 쓰여진 토라와 나란히 존재했던 구전 토라는 ‘미쉬나’를 통하여 최종적으로 편집된 기원 3세기까지 수세기 동안 문자화되지 않은 채 구전으로 전해지며 전승의 전달자들에 의하여 계속해서 발전하였다. 이런 점에 볼 때, 요세푸스의 다음과 같은 지적은 특별히 중요하다. “바리새인들은 그들의 조상들이 전해준 전통에 근거하여 백성들에게 많은 구전 법령을 만들었다. 그러나 그들이 제정한 법령들은 구전에 근거한 것이기 때문에 모세의 율법에 기록되지 않았다. 이것 때문에 사두개인들은 바리새인들의 법령을 거절하였다. 사두개인들은 쓰여진 법령들만을 지켜야지 구전 전통에 근거한 내용은 지킬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였다.” (Antiquities, ⅩⅢ, 10:6)>
 

3. 토라 연구의 중요성
 

    유대인들은 토라를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겼기 때문에 토라 연구를 가장 우선해야 할 일로 여겼다. 그래서 아무리 가난한 자라도 토라를 연구할 의무는 주어졌다고 가르쳤다. 하나님께서 여호수아에게 주신 “이 율법책을 네 입에서 떠나지 말게 하며 주야로 그것을 묵상하여 그 가운데 기록하대로 다 지켜 행하라”(수 1:8)는 명령에 근거하여 모든 유대인은 가난하건 부하건, 건강하건 약하건, 젊건 늙었던 간에 토라를 연구해야만 한다. 심지어 집집마다 구걸하는 거지라도 토라를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탈무드에 기록된 ‘랍비 아키바’와 관련된 내용은 토라 연구의 중요성이 얼마나 컸는가를 보여준다. 그 내용에 의하면, 로마시대 로마가 법으로 유대종교 연구를 불법화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랍비 아키바는 유대인 공동체 안에서 토라를 계속해서 널리 가르쳤다. 어느 날 파푸스(Pappus)라는 사람이 아키바에게 질문을 하였다. “아키바, 당신은 두렵지 않습니까? 로마당국에 의해 체포되어 죽게 될 위험이 있다는 사실을 모릅니까?” 그때에 랍비 아키바는 이렇게 대답하였다. “내가 이야기를 하나 해드리죠. 물가를 따라 여우 한 마리가 걸어가고 있었다. 여우는 맑은 시냇물에 고기가 앞뒤로 뛰노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여우가 물고기에게 말했다. ‘너는 왜 그렇게 돌아다니느냐?’ 고기들이 대답하였다. ‘우리는 어부들이 쳐놓은 그물이 무서워 이렇게 물을 거슬러 올라가는 거야.’ 여우가 말했다. ‘여기 뭍으로 올라와라. 전에 나의 조상들이 너의 조상들과 사이 좋게 지냈던 것처럼 여기서 나와 안전하게 살자.’. 그러나 고기들이 말했다. ‘물은 우리들이 살아가야 할 자연의 집이다. 만약 여기가 안전하지 않다면 어떻게 우리는 반드시 죽을 육지가 더 안전하겠는가?’” “유대인들도 이와 같습니다.” 랍비 아키바가 계속해서 말했다. “토라는 우리의 생명이며 우리가 살아갈 날들입니다. 우리가 토라를 연구하다가 큰 위험을 맞는다 할지라도, 우리가 토라 연구를 포기한다면 우리는 반드시 죽고 더 이상 존재하지 못할 것입니다..
http://bibleland.or.kr/